‘임신’ 조민아, 몸매 악플에 “정신병자, 병원을 가” 일침

Picture 1.jpg

Picture 2.jpg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임신 중 받은 악플에 일침을 가했다.

조민아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기소개 잘 들었어. 정신병자 눈엔 다 정신병자로 보이나보다. 병원을 가. 숨어서 남한테 막말할수록 너만 비참해지니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부러운 건 알겠고 너 따위가 막말 할 사람 아니니까 본인 인생에 노력 좀 하고 살아”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조민아는 악플러의 아이디를 공개하는 초강수를 두기도 했다.

앞서 조민아는 임신 17주차임을 밝히며 주수 사진을 SNS에 게재한 바 있다. DM 캡처 내용을 보면 악플러는 해당 사진을 보고 임신 중인 조민아에 “엉덩이 쳐졌다. 저런 건 올리지 마라. 정신병자” 등의 알 수 없는 악플을 보내 팬들을 분노케 했다.

누리꾼들은 “임산부한테 저러고 싶냐. 본인이나 열심히 살아라”며 악플러를 비판하고 조민아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해 9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신고를 마쳤으며 오는 2월 20일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현재 임신 17주차에 접어들었다.

다음은 조민아 글 전문.

자기소개 잘 들었어.

정신병자 눈엔 다 정신병자로 보이나보다.

병원을 가.

숨어서 남한테 막말할수록 너만 비참해지니까.

부러운 건 알겠고 너 따위가 막말 할 사람 아니니까 본인 인생에 노력 좀 하고 살아.

거울보고 남한테 DM을 보내다니 안타깝다

인스타그램 DM 악플러 신고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