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승자박된 이다영의 SNS 폭로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1 (1).jpg

‘괴롭히는 사람은 재밌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 싶다…’

누군가를 저격하기 위해 이렇게 쓴 글은 결국 자신을 옭아매고 말았다.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아온 배구 선수 이다영과 이재영(25·이상 흥국생명) 쌍둥이 자매는 ‘학폭 스캔들’을 일으킨 가해자가 됐다. 자신들이 학창 시절 했던 가해는 까맣게 잊고 SNS를 통해 다른 이를 비판하려던 글은 스스로에게 부매랑이 되어 날아왔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10일 학교폭력 피해자들에게 자필로 쓴 사과문을 올렸다. 이들은 각자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과문을 올리고 학교 재학 시절 잘못한 일을 반성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