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母, 수십억 탈세 혐의→벌금 30억

Picture 2 (1).jpg

 

수십억 원대 소득신고를 누락해 탈세한 혐의를 받는 배우 장근석의 모친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부장판사 권성수·김선희·임정엽)는 19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조세)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 벌금 30억 원을 선고했다.

A씨는 장근석이 해외활동을 통해 얻은 수익을 홍콩계좌를 통해 수십억 원을 인출하는 방법으로 소득신고를 누락해 탈세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2012~2015년까지 트리제이컴퍼니의 대표로 있으면서 수익금 일부를 자신 명의의 홍콩 계좌로 송금 받고, 이를 회계장부에 기록하지 않거나 개인소득 및 법인세를 누락(과소) 신고한 혐의를 받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