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노엘’ 이번엔 폭행 논란

Picture 1.jpg

Picture 2.jpg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지난해 실형을 선고 받은 국민의힘 장제원(부산 사상) 의원 아들 장용준(21·예명 노엘) 씨가 이번엔 폭행 논란에 연루돼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일보 취재에 따르면 장 씨는 26일 오전 1시께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길을 걸어가다 인근을 지나던 차량의 사이드미러에 팔과 몸을 부딪쳤다.

장 씨는 차량 운전자 A 씨와 시비가 붙었고, 말싸움으로 번졌다. 장 씨는 말싸움 중 A 씨의 얼굴에 침을 뱉고 가슴을 밀쳤다.

현재 A 씨는 장 씨로부터 일방적으로 폭행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로 장 씨는 “나도 폭행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장 씨와 A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부산진경찰서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사건 내용을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장 씨는 지난해 6월 서울서부지법에서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40시간 준법 운전 강의 수강도 명령받았다.

장 씨는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 광흥창역 인근 도로에서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2% 상태에서 차를 몰다 사고를 내 오토바이 운전자에게 상해를 입혔다. 장 씨는 사고 직후 지인에게 연락해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고 시도하고, 보험사에 A씨가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며 허위로 교통사고 신고한 사실이 드러나 재판에 넘겨졌다.

장 씨는 당시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 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