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유진, 제 2의 송가인·임영웅 될까?

Picture

 

15세 트로트 천재 소녀 전유진의 기세가 놀랍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 그가 부른 경연곡 ‘서울 가 살자’는 공식 유튜브 채널서 2주 만에 154만 뷰(11일 기준)를 기록해 오디션 참가자 중 최다 뷰수로 올랐다. 지난 7일 방송에서는 그가 성민지, 파스텔 걸스와 중고등부 팀을 구성해 가수 윤수현의 ‘손님온다’를 선보여 심사의원의 올하트를 받아 다음 라운드에 진출, 탄탄대로를 향해 한 발 더 내딛게 됐다.

전유진은 ‘미스트롯2’에 앞서 KBS1 ‘트로트가 좋아’ MBC ‘편애중계’ 연이은 출연으로 트로트 팬덤 사이에서 이름을 알렸다. 그가 특히 ‘편애중계’에서 부른 가수 김용임의 곡 ‘훨훨훨’은 지금까지 팬들 사이에서 회자될 정도로 놀라운 실력을 보여줬다.

‘미스트롯’ ‘미스터트롯’ 시리즈는 참가자의 팬덤이 최종 순위에 매우 주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현재 전유진 팬들의 단합과 응집력을 보자면 우승의 길도 멀지 않아보인다. ‘미스트롯2’는 기존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당일 경연을 지켜본 마스터 점수에 대국민 응원투표 점수를 더해 최종 진선미를 가린다. 송가인, 임영웅 모두 마스터 점수 보다는 실시간 국민 투표의 압도적인 점수를 받고 ‘진’의 자리를 차지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