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무라벨 생수 넘어 ‘탈 플라스틱’ 나선다

Picture 1(1).jpg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오는 2030년까지 플라스틱 사용량 50% 감축에 나선다.

제주개발공사는 15일 제주삼다수를 중심으로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는 비전을 발표했다. 올해를 ‘ESG(환경·사회공헌·지배구조) 선도 공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원년으로 선포하고, 이산화탄소 저감을 통한 생산부터 수거, 업사이클까지 전 과정을 포괄하는 친환경 사업 모델인 ‘그린 홀 프로세스'(Green Whole Process) 경영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먼저 제주삼다수는 상반기 중 무라벨 제품 ‘제주삼다수 그린 에디션(가칭)’ 출시를 위한 시설 구축을 완료하고, 6월부터 2L제품 1억병을 출시한다. 무라벨 제품은 제주삼다수 가정배송 앱 서비스를 통해 판매되며, 이를 통해 약 64t에 달하는 비닐 폐기물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