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청룡영화상, 오늘(9일) 개최..이병헌부터 정유미까지 ‘접전’

Picture 1 (1).jpg

올해 최우수작품상 후보에 오른 다섯 작품은 ‘남매의 여름밤’, ‘남산의 부장들’, ‘소리도 없이’, ‘윤희에게’, ’82년생 김지영’이다. 다채롭고 뛰어난 작품성을 지닌 영화들이 최고의 자리를 두고 경합을 펼친다.

감독상은 양우석 ‘강철비2: 정상회담’, 연상호 ‘반도’, 우민호 ‘남산의 부장들’, 임대형 ‘윤희에게’, 홍원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이 접전을 예고한다. 신인감독상에는 김도영 ’82년생 김지영’, 김초희 ‘찬실이는 복도 많지’, 윤단비 ‘남매의 여름밤’, 정진영 ‘사라진 시간’, 홍의정 ‘소리도 없이’가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청룡영화상에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소리도 없이’ 유아인,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정재, ‘강철비2: 정상회담’ 정우성,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황정민이 올라 불꽃 튀는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여성 주연 영화의 약진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여우주연상 후보 역시 쟁쟁하다. ‘윤희에게’ 김희애, ‘정직한 후보’ 라미란, ‘디바’ 신민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가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