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청룡영화상, 코로나19로 연기→2월 9일 개최 확정 “후보 변동無”

Picture 1.jpg

 

지난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으로 인해 잠정 연기됐던 제41회 청룡영화상이 2월 9일(화) 열린다.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영화상, 제41회 청룡영화상이 오는 2월 9일(화) 오후 9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된다. 제41회 청룡영화상은 지난해 12월 11일(금) 성대한 막을 올릴 예정이었지만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적인 우려와 영화인들이 혹시 모를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고 판단, 부득이하게 잠시 멈추기로 결정했다.

한국 영화와 운명을 함께해 온 제41회 청룡영화상은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제패 1주년을 맞는 그날 개최한다. 지난해 발표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한 주연·조연·신인상, 감독상 등 후보자(작)에는 변동이 없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