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해명, 팬들에게만 먹힌 ‘감정 먹먹문’

Picture 1 (1).jpg

이번에도 ‘감정 호소문’이다. “기다려주세요”라고 당부한 짤막한 심경 글이 창피해질 정도다.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이 직접 입을 열며 모든 사실을 전면 부인했지만, 피해자들이 주장한 증거에 대한 반박은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다는 반응까지 이어지고 있다.

일주일째 학교 폭력 의혹에 시달리고 있는 배우 조병규가 자신의 SNS에 글을 게재했다.

조병규, ‘감정 호소문’에 가까운 해명

23일 조병규는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다.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돼버리는 상황에 당황했다”며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고 호소했다.

조병규는 뉴질랜드 동창이라 했던 폭로자가 사진을 무단으로 도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로 같은 학교를 나온 것은 맞으나 일면식이 없던 사이고, 노래방을 간 사실은 더더욱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제로 운동장을 탈취하거나 폭행한 사실 또한 없다. 돈을 갈취하거나 오토바이를 탄 적도 없다”며 “정확하지 않은 글을 기재하고 진위여부 판독이 겁나 계정을 삭제하고 왜 매번 이런 휘발성 제보에 저는 과녁이 돼 매 순간 해명을 해야 하나요”라고 말했다.

조병규는 “제가 피드백이 조심스러웠던 건 제 해명 정보들이 또 다른 화살이 돼 하나의 소설에 구색을 맞추는 도구가 된다는 사실도 있기 때문이다”라며 “익명성 허위제보와 악의적인 글들에 일일이 대응할 수 없고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태이니 기다려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반드시 내 입장 밝힐 것”이라며 이른바 ‘입장문 티저’를 올렸던 조병규는 상황에 대한 해명을 늘어놓으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그의 주장을 들은 누리꾼들은 “정작 필요한 부분은 다 빠진, 감정호소문에 가까운 입장문”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더군다나 ‘법적대응’, ‘수사 의뢰’ 등 카드를 꺼내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조병규와 소속사에 아랑곳하지 않고 피해자들은 각종 증거를 제시하며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달리 두루뭉술한 해명과 ‘팬들에게만 먹히는’ 감정 호소를 앞세운 조병규는 스스로를 웃음거리로 만들고 있다.

고심 끝에 올린 입장문이겠으나 팬들의 마음만 달랬을 뿐, 돌아선 대중들을 돌려세우진 못했다. 감정을 뺀 해명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잡음을 지우고 배우의 길을 다시 걸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