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상’ 박정민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故박지선 언급[41회 청룡영화상]

Picture 1 (1).jpg

Picture 2 (1).jpg

이날 수상 소감으로 박정민은 “저희 영화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신 많은 관객들에게 감사하다”며 “정말 예상치 못했다”고 감격했다. 그러면서 “이정재 선배님, 황정민 선배님, 홍원찬 감독님 등 타지에게 고생했던 스태프 여러분들, 배우 여러분들 고생 많았다”고 전했다.

“작은 기대 정도는 했다”는 박정민은 “만약 제가 이 마이크 앞에서 딱 한 사람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말을 할 수 있다면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찍을 때 괜찮냐고 물어봐준 한 친구가 작년에 하늘나라로 떠났다. 괜찮냐고 물어봐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하늘에서 보고 있는 그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더욱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연기하겠다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막역한 사이였던 故박지선을 언급했다. 故박지선은 지난해 11월 세상을 떠났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