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동에만 줄줄 새는 검찰 수사 정보…”묵과 못 해”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Picture 7.jpg

Picture 8.jpg

Picture 9.jpg

Picture 10.jpg

요즘, 검찰이 과거 자신들의 과오를 들추어낸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 활동이 적절했는지 수사를 벌이고 있는데요.

수사 담당자만 알 만한 구체적인 내용이 특정 언론에 잇따라 보도되고 있습니다.

박범계 법무장관이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엄중 경고하면서 후속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이재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오늘 보도입니다.

2년전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 이규원 검사가 ‘윤중천 면담보고서’를 작성하면서, 자신의 질문을 윤씨 답변처럼 바꿔적은 것으로 검찰이 파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윤중천씨는 김학의 전 법무차관에게 별장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은 건설업자입니다.

면담 보고서 초안과 중간 수정안, 최종안, 원본 녹취파일을 확보해 대조한 결과라며, 구체적인 수사기법까지 적었습니다.

도 같은 사건을 보도하면서, 검찰이 ‘김학의-버닝썬-장자연 사건’ 관련 부처별 보고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등에 요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두 신문 모두 청와대가 김학의 사건을 일부러 부각시켜 기획사정했을 수 있다는 검찰의 시각과 함께, 구체적인 수사내용을 기사화했습니다.

그러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SNS에 ‘피의사실 공표’라는 짧은 글을 올린 데 이어, 취재진 앞에서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박범계/법무부장관] ‘수사를 직접 진행하는 사람 아니고서는 알 수 없는 내밀한 내용들이 이렇게 버젓이 특정 사건과 관련돼서 보도된다는 것은 묵과하기 어렵다…”

특히, 검찰이 여론을 불러일으켜 수사동력을 얻기 위해, 보안을 지켜야 할 수사 정보를 언론에 흘리는 관행을 질타했습니다.

[박범계/법무부장관] “수사 목적을 위해서 어떠한 의도적인 유출이나 어떠한 피의사실공표가 있다면 그 수사결과는 정당성을 훼손받을 것이고.”

선거를 목전에 둔 시점도 의심스럽다며, 장관의 지휘감독권에 따라 후속조치, 즉, 감찰을 지시할 가능성까지 내비쳤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수사중인 상황에 대해 언급하지 않아 왔지만, 사실과 다른 내용이 검찰발로 여과없이 보도되고 있다”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명숙 전 총리 재판의 위증교사 의혹 사건에 대한 대검 부장회의 결과 역시, 회의 종료 10여분만에 에 유출돼, 법무부와 대검의 합동 감찰이 진행 중입니다.

MBC뉴스 이재욱입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