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굿 닥터’ 김진우 감독 만났다..”공들였다”

Picture 1.jpg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의 김진우 감독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다시 한번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슈츠’, ‘추리의 여왕’, ‘굿 닥터’등 감각적인 연출로 장르를 넘나들며 시청자를 사로잡아온 김진우 감독이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로 돌아온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는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의 직진 로맨스다.

김진우 감독은 2014년 ‘굿 닥터’로 제50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드라마 작품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널리 알렸다. 류보라 작가는 시즌1을 연출한 이나정 감독의 대표작 중 하나인 ‘눈길’의 각본가이자 드라마 ‘비밀’의 각본, ‘좋아하면 울리는’ 모든 시즌의 크리에이터로 참여해왔다. 방송계 최고의 히트 콤비로 불리고 있는 두 사람이 KBS 드라마스페셜 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단막극 ‘상권이’와 ’18세’에 이어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로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되면서 세련된 영상미에 섬세한 감정을 빚어내는 김진우 감독과 탄탄한 서사와 입체적인 캐릭터 묘사로 정평이 난 류보라 크리에이터가 만들어낼 시너지에 기대가 고공행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