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으면 장례식장서 ‘써니’ 춤춰줄게” 여자배구 또 학폭 미투 나와

Picture 1.jpg

모 구단에 입단한 여자배구선수로부터 학폭을 당했다는 작성자는 “(가해자는 자신에게) 트롤이라고 하고 다 들리게 ‘걔는 왜 사냐 죽지’ ‘죽으면 제 장례식장에서 써니 춤을 쳐주겠다’고 본인 친구들과 함께 웃으면 얘기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해당 선수의 입단 소식을 접한 뒤 배구단에 연락을 했지만 일주일간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상태에서 2월 10일 가해자 부모님에게 연락이 왔고 대중 얼버무려 사과를 했지만 ‘내 딸이 배구를 그만 두면 너의 마음이 편하겠니, 너의 공황장애가 사라지겠니’라는 말을 덧붙이며 자신의 딸의 죄를 제대로 인정하지 않았다”면서 “가해자와 그 부모는 단순한 다툼이었다며 배구단 측에 이야기를 하며 죄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연락이 없어 2월 15일 배구단 측에 다시 연락을 넣었더니 자신들은 해줄 수 있는 게 없으니 대면을 해서 합의를 보라고 했다”며 “이러한 태도에 실망해 배구협회에 민원을 올리니 배구단 측에서 바로 연락이 와서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증거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