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호, 전역 후 복귀작 MBC ‘옷소매 붉은 끝동’

Picture 1.jpg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9일 일간스포츠에 “이달 중 제대를 앞둔 준호가 최근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을 결정했다. 남자 주인공으로 극을 중심에서 이끌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궁녀 출신으로 시작해 내명부 최고의 품계인 정 1품 빈의 자리에 오른 문효세자의 생모인 의빈 성씨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평범한 궁녀가 국본(國本)인 세자의 어머니가 되기까지 드라마틱한 인생역전을 담아낸다.

준호는 적통 원손으로 태어나 왕세손 자리에 앉은 차기 군주 이산 정조 역할을 소화한다. 할아버지 영조가 원하는 이상적 후계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면서도 아버지 사도세자의 죽음이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 캐릭터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