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제 정신이냐”.. 진화♥함소원, 딸 혜정이 실종에 가슴 철렁 (‘아내의 맛’)

Picture

 

이 날 함소원은 스케쥴 때문에 아이를 이웃집에 맡겼다. 놀이터로 혜정이를 찾으러간 진화는 간담이 서늘해졌다. 놀이터에 있어야할 딸 혜정이 없던 것. 진화는 놀란 마음에 쉬고 있던 베이비시터에게 연락했다.

베이비시터는 지난번에도 엘레베이터 태워서 놀라게 하더니 오늘은 또 무슨일이냐라며 나타났다. 이에 함소원은 외출 준비를 마치고 신발을 신는 순간, 혜정이가 먼저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려간 적이 있다며 지하에 내려 갔는데 혜정이가 없어서 미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베이비시터는 스케쥴이 있으면 연락을 하던지라며 쉬는 날 깜짝 놀랐잖아라고 화를 냈다. 그때 함소원의 생방송이 끝났고, 알고보니 혜정이는 친구네 집에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집에 돌아온 함소원에게 진화는 당신 제 정신이 아냐며 엄마가 맞냐고 분노했고, 함소원은 생방송 중인데 어떡하냐며 나도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너무 어렵다며 답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