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학폭 가해’ 학창시절 묻자 “일찍 철들었다”

Picture 1.png

학교폭력 가해 사실을 인정한 TV조선 ‘미스트롯2’ 출연 가수 진달래의 최근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진달래는 자신의 학창시절에 대해 “자양분이 됐다”고 언급했다.

진달래는 지난달 6일 유튜브 채널 ‘뉴종편TV’에 출연해 청소년 시절을 묻는 말에 “일찍 철이 들었다”고 답했다.

진달래는 “어렸을 때 집안 사정이 갑자기 안 좋아져서 일찍 철이 든 것 같다”며 “안 해본 아르바이트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생활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 누리는 이 삶이 얼마나 값진지 잘 알고 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 일들이 고생이라고 생각이 안 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