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경규’ 이경규, KBS 대상 실패 비화 공개 “사장님도 미리 축하인사했는데..”

Picture 1 (1).jpg

이경규는 이번 에피소드에서 지난해 연예대상 수상 실패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최초로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당시 시상식 대기실에서 방송사 사장님과 PD, 김숙까지 미리 축하의 인사를 전했던 사실을 밝히며, 대상을 한껏 기대한 가운데 수상이 불발됐던 당혹스러운 상황을 토로한 것.

더욱이 이경규는 대상 발표 당시 자신이 출연하는 ‘개’가 들어간 프로그램명이 불리기를 바랐으나 애꿎은 ‘당나귀’가 들려오자 “사장님이 당나귀랑 개를 헷갈렸나?”라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밝혀 대상에 크게 연연하는 예능 대부의 솔직한 속마음에 장도연과 모르모트PD도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