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민회 “‘미스트롯2’ 김다현 투표” 48만명에 문자→경찰 수사

Picture 1.jpg

11일 충북결창청에 따르면 최근 국민신문고에는 “충북도민회 중앙회장이 48만여 명의 출향인에게 충북 출신 가수 김다현의 문자 투표를 독려했다”며 “개인정보 보호법에 저촉되는지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민원이 접수됐다.

민원인 A씨는 ‘충북도민회가 어떤 경로로 48만 6000여 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했는지, 문자를 받은 모두가 자신의 개인정보가 사용되는 것에 동의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충북경찰청은 해당 사안을 수사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여부가 확인될 시 엄한 처벌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충북경찰청은 충북도민회의 소재지를 파악해 서울경찰청으로 사건을 이관했다. 해당 사건을 배당받은 서울 중부경찰서 지능팀은 내사에 착수했다.

일각에서는 충북도민회의 집단 문자 투표 독려가 업무방해 혐의에 해당한다는 목소리도 일고 있다. 대국민투표는 ‘미스트롯2’ 결승 점수 산정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기 때문.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