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 돌아온 유재석의 ‘컴백홈’, 시청률 4.2%로 출발

Picture 1 (1).jpg

지난 3일 첫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컴백홈’에서는 3MC 유재석, 이용진, 이영지가 가수의 꿈을 품고 상경한 ‘전주의 딸들’ 마마무 화사, 휘인과 함께 그들의 서울살이 첫 집인 사당동 옥탑을 찾아가 추억을 돌아보고, 현재 그 집에 거주중인 집주인에게 로망의 자취방을 선물하며 서울살이에 소소한 응원을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컴백홈’ 첫 회의 시청률은 전국 4.2%를 기록하며 돌아온 유재석의 파워를 입증했다. (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

이날 방송은 신 유라인 유재석, 이용진, 이영지의 유쾌한 케미스트리와 함께 시작됐다. 첫 회인 만큼, 이용진은 유라인 입성에 대해 특별한 감회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는데 “아내가 내 행동이나 컨디션은 궁금해하지 않는다. 오로지 내가 멘트를 했을 때 재석 선배님께서 웃었는가만 (관심이 있다)”며 유재석의 잇몸 미소를 갈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원래 아내가 새 프로그램에 들어가면 내 출연료를 궁금해한다. 그런데 이번엔 많이 받을 필요도 없다더라”며 특급 내조(?)를 공개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용진뿐만 아니라 이영지 역시 ‘갓스물’다운 통통 튀고 에너지 넘치는 리액션으로 첫 회의 시작을 활기 넘치게 장식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