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 기자회견 Q&A (‘놀면 뭐하니?’)

Picture 1 (1).jpg

Q.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의 MC로 유재석을 선택한 이유?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님, 마켓뉴스 백융희 기자님, 뉴스1 윤효정 기자님,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님, 스포티비뉴스 김현록 기자님, iMBC연예 김경희 기자님)

A. 카놀라유는 십 수 년간 계속되는 유재석의 독보적인 활약에 대해 “유재석씨는 실효에 편승하기보다는 새로움에 대한 욕망과 갈증이 굉장히 큰, 또 그것을 위해서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성실히 최선을 다하는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Q.유재석의 커리어에서 ‘동거동락’은 어떤 의미인지, 그리고 ‘동거동락’의 포맷을 선택한 이유?

(중앙일보 민경원 기자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님,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님, iMBC연예 김경희 기자님, 싱글리스트 강보라 기자님, 마켓뉴스 백융희 기자님, 뉴스1 윤효정 기자님, 민중의 소리 김도균 기자, 뉴스엔 박수인 기자님, 서울경제신문 박준호 기자님, 서울신문 은기자)

A. “‘동거동락’은 데뷔 10년 차 개그맨이었던 유재석이 처음으로 진행을 맡은 프로그램, 그 후 예능계에 본격적으로 발을 들여놓고 자리매김을 하게 됐다”라며 유재석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프로그램임을 강조하며 “다양한 스타들이 편안하게 매력을 발산하고, 매주 새로운 인물들이 자연스럽게 시청자들과 만날 수 있는 포맷이 무엇일지 고민했다. 과거 예능 등용문과도 같았던 ‘동거동락’이 이에 가장 가까운 형태가 아닐까 싶었다. 그래서 이를 기본 포맷으로 쇼를 기획하고 있다”며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의 기획의도를 밝혔다.

Q.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의 캐스팅 기준과 라인업?

(여성동아 이현준 기자님, 브릿지경제 조은별 기자님,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님,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님,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님,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기자님, 연합뉴스 이정현 기자님, iMBC연예 양혜윤 기자님, 디지털조선일보 조명현 기자님, 싱글리스트 강보라 기자님, 여성동아 정혜연 기자님, 마켓뉴스 백융희 기자님, 스포티비뉴스 김현록 기자님, 한겨레 남지은 기자님,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님,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님, YTN Star 최보란 기자님, 중앙일보 민경원 기자님,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님)

A.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출연자 라인업에 대해서는 “설레는 마음으로 많은 분들을 만나봤는데, 가능성 있고 재미있는 분들이 굉장히 많았다. 프로그램의 취지 뿐 아니라 화제성과 안정적인 재미 보장을 위한 기존 예능인들, 배우, 가수 등 다양한 분야의 예능 인재들, 그리고 신선한 웃음을 선사할 새 얼굴들까지 다양하다. 무엇보다 전체적인 조화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며 멤버를 구성하고 있다. 현실적인 요건을 고려해 최선의 조합을 만들어보겠다”며 캐스팅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밝혔다.

Q. 영길과 동석의 출연 여부와 자주 언급되고 있는 종라인의 출연 가능성은?

(스타뉴스 김수진 국장님, 한해선 기자님,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님)

A. 빅데이터 영길(김종민)과 동석(데프콘)의 참여에 대한 질문에는 “예능 인재들을 섭외하는 과정에서 두 분이 큰 도움을 주고 계신다. 이번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에서 큰 역할을 해 주실 것”이라며 이들의 활약을 예상하기도 했다. 연예계의 숨은 ‘종라인’의 참여에 대해서는 “누구의 라인이라고 해서 참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가능성 있고, 재미있는 분들을 소개해 드리는 것이 목표”라고 명확한 입장을 밝혔다.

Q. 유재석이 수상소감에서 개그맨 후배들을 위한자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이번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이 이런 바람을 반영하는 자리가 될지?

(뉴스1 윤효정 기자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님,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님, iMBC연예 김경희 기자님)

A. “유재석의 대상 수상소감에서 영향을 안 받았다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개그맨 분들을 위한 자리를 이 쇼로만 한정 짓지는 말아주셨으면 한다. 희극인들을 위한 자리는 저희들뿐 아니라 예능계 많은 분들이 함께 장기적으로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 이러한 관심들이 모여 큰 움직임을 만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은 그 여정의 첫걸음이라고 봐주시면 좋겠다”고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다.

Q.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의 궁극적 목표?

(코리아데일리 정다미 기자님, YTN Star 최보란 기자님, 브릿지경제 조은별 기자님)

A. “이것은 시작이다. 성공적이면 좋겠지만 혹시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새로운 웃음을 드리기 위해 계속해서 도전하고 노력할 것이다. 지금 당장이 아닌 5년 후, 10년 후에 예능을 이끌어 나갈 예능인재를 찾아내는 것이 가고자 하는 길이다”라며 궁극적인 목표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이 신구의 조화, 세대의 조화 그리고 다양한 인물을 소개하는 첫 장이 되었으면 한다.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지만 첫 발을 떼는 시점에 많은 관심과 응원 그리고 너그러운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는 인사로 마무리했다.

미국에서 온 엔터계의 거물 카놀라유가 준비한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은 10~12명의 출연자들과 함께 촬영을 앞두고 있으며, 2월 중순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