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저 소제 급 반전” ‘마우스’ 이승기가 거기서 왜 나와.. 최고 8.2%

Picture 1 (1).jpg

지난 1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제작 하이그라운드, 스튜디오 인빅투스) 4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7.2%, 최고 8.2%,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2%, 최고 6.8%를 기록,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8%, 최고 4.5%, 전국 평균 3.5%, 최고 3.9%를 기록하며 수도권과 전국 모두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나타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극중 25년 전 헤드헌터의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프레데터의 등장에 전 국민이 공포에 떠는 사이, 또 하나의 끔찍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고무치(이희준 분)는 폐공장에서 부패된 채 발견된 시신 가운데 손가락이 꺾여 십자가를 가리키는 것에 탄식했고, 시체 목구멍 안에서 새카만 곤충이 발견되며 또 다른 의문점을 드리웠다.

그리고 고무치는 끝내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봉이 할머니(김영옥 분) 손에서 불탄 사진 조각을 발견했다. 빗 속 추격전 중 사고를 당해 응급실에 실려 온 정바름(이승기 분)은 유력 용의자로 추정되는 검은 우비 사내의 얼굴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했지만, 사내가 왼손잡이었던 점과 몸에서 독특한 민트향이 났다는 것을 떠올렸다. 고무치는 앞서 성당 옥상에서 발견된 나치국(이서준 분)의 교도관복에 칼을 꽂은 범인 역시 왼손잡이였음을 기억하며 사건의 연관 관계에 대한 의구심을 품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