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들고 협박했다”…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 김연경과 불화설 이어 학폭 의혹 제기돼 충격

Picture 1 (1).jpg

10일 새벽 네이트판에는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디시인사이드) 배구갤러리에 글을 올렸는데 ‘주작이다’라는 글과 판으로 가서 써봐라라는 말이 많아서 여기에 글을 써보려 한다”면서 “10년이나 지난 일이라 잊고 살까도 생각해봤지만 가해자가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은 생각하지 못하고 SNS로 올린 게시물을 보고 그 때의 기억이 스치면서 자신을 돌아보길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내서 글을 쓴다”고 밝혔다.

A씨는 글에서 언급된 피해자는 본인 포함 4명으로, 이외에도 추가 피해자가 있으며, 나이는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신상이 드러날 수 있어 피해 목록을 포괄적으로 작성하겠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