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서 540만원짜리 ‘맥북’ 샀는데 ‘철판’이 왔다

Picture 1.jpg

Picture 2.jpg

지난 2월 중순 쿠팡에서 애플의 최고급형 노트북 컴퓨터 ‘맥북프로’를 구입한 A씨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비닐포장을 뜯고 상자를 열었는데 맥북프로가 있어야 할 자리에 맥북프로와 크기·두께·무게 등이 흡사한 ‘철판’이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비닐포장 새제품, 내용물은 ‘황당’

A씨는 이 사연을 지난 22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애플 관련 커뮤니티 ‘맥쓰는 사람들’에 올렸다. A씨는 “어디서부터 어떻게 잘못돼 이런 철판이 유통되는지 어이가 없다”고 하소연했다. A씨가 올린 사진에는 맥북이 아닌 철판이 상자 안에 들어가 있었다. 철판에도 애플의 ‘사과’ 로고가 찍혀 있다.

24일 쿠팡 등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A씨가 구입한 제품은 가격이 544만원에 이르는 16인치 크기 맥북프로다. 쿠팡이 애플로부터 정식 유통자격을 얻어 ‘로켓배송’으로 판매한 물건이다. 이날 쿠팡 측은 중앙일보에 논란이 된 A씨 사례를 확인하고, 피해자에 대한 환불 절차를 마쳤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