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김은희 작가 “넷플릭스, 의견 안 주고 돈만 준다” 웃음

Picture 1.jpg

김은희 작가는 “한마디로 표현하면 행복한 시간이었다. 오랫동안 기획했고 정말 나올 수 있을까 회의적이었는데 좋은 창작자, 배우들과 만들어져 감사했다. 그런데 호의적인 반응을 보내주셔서 앞으로 좋은 걸 많이 많들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김성훈 감독은 “세 편의 ‘킹덤’ 존재 자체가 넷플릭스라 가능했다 생각한다. 협업하면서 느낀건 어떤 새로운 시도에 대한 편견, 장애물, 두려움 없이 시도하는데 끊임없는 지원자이자 우군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는 “이렇게까지 간섭을 안해도 되나 했다. 신뢰를 많이 보내주셨다. 집필할 때부터 원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쓰고 온걸 검토한다기 보다 뭘해줄 수 있을까를 고민해주신 것 같다. 의견은 안 주고 돈만 주신다”며 웃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