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 ‘미우새’ 반고정 논란에 법률 상담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7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탁재훈과 이상민이 법무법인을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탁재훈은 “내가 지금 4~5년째 ‘미우새’에 나오고 있는데 고정을 하자는 말이 없다. 이게 다 소문이 나서 촬영이 없는데도 내가 촬영장에 나타난다고 소문이 났다”며 “지금 우리는 모두 스탠바이다. 어머님도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