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사자 김형준, 영하 18도에 택배 배달…”대박 자빠짐, 어른들의 산타 힘드네”

Picture 1 (2).jpg

 

태사자 김형준이 근황을 전했다.

김형준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좀 시원하네. -18도 후딱 퇴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택배 배달 중인 김형준 모습이 담겼고, 이어 그는 “어른들의 산타하기 힘드네. 대박 자빠짐. 미끄럽고 추우니 조심하세요. 생각이 많은 밤. 추울 땐 엘리베이터에서 스쿼트로 땀 내기”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