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김현수 “아역이란 단어에 부담 없어요”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아역이라는 단어에 부담을 크게 느끼지는 않아요. 지금껏 해왔던 대로 꾸준히 다양한 작품으로 시청자분들께 연기를 보여드리면서 나이를 먹다 보면 자연스럽게 없어질 거로 생각해요.”

시청률 고공행진 중인 SBS TV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오윤희(유진 분)의 하나뿐인 딸 배로나 역을 연기한 배우 김현수(21)를 6일 서면으로 만났다.

‘별에서 온 그대'(2013)의 천송이(전지현 분) 아역으로 대중들에게 큰 인상을 남겼던 그는 성인이 된 지금까지 아역이라는 타이틀을 벗어 던지지 못한 것에 아쉬움은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