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조수민 “민설아 죽인 범인, 나도 마지막까지 몰랐다”

Picture 1.jpg

Picture 2.jpg

조수민은 지난해 하반기를 뒤흔들었던 ‘펜트하우스 시즌 1’ 민설아 역으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대학생으로 신분위조한 것이 들통나고 주단태와 마주쳤던 장면을 꼽으며 “주단태 아저씨가 ‘고아인 주제에’라는 대사를 쳤는데 갑자기 설아에게 감정이입이 확 되면서 너무 울컥했다. 아무리 드라마상이라지만 불합리한 잣대로 평가받고 무시되는 게 너무 슬프더라”며 설아 캐릭터에 깊이 몰입했음을 밝혔다.

극 초반 죽음을 맞이했던 민설아. 하지만 ‘펜트하우스 시즌 1’의 막바지까지 범인의 정체가 드러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었다. 이에 조수민은 “저도 마지막까지 범인이 누군지 몰랐다. 사실 주단태 아저씨일 거라고 확신했었는데 오윤희 아줌마가 범인인 것으로 밝혀져 정말 깜짝 놀랐었다”며 예측할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펜트하우스 시즌 2’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또한 ‘펜트하우스 시즌 1’으로 팬카페까지 생겼다는 조수민은 “팬들이 주시는 사랑 덕분에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며, “댓글도 많이 보는 편인데 설아를 살리기 위해 국민청원을 넣자는 등 재미있는 반응이 많더라”며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덧붙였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