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19회’ 오윤희, XY염색체 가진 남자였나?

Picture 1 (1).jpg

 

오윤희(유진 분) xy염색체를 가진 남자라는 가설이 제기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19회’에서는 심수련(이지아 분)이 오윤희(유진 분)에게 민설아(조수민 분)를 죽인 범인이라고 말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에 당황한 오윤희는 시치미를 떼며 화를 내자 심수련은 죽인 민설아 손톱에 남아있던 신원 미상의 DNA와 오윤희의 머리카락 DNA를 대조한 검사 결과지를 내밀었다.

두 DNA가 일치한다는 결과에도 오윤희는 “소설 쓰지마라. 이까짓 건 얼마든지 조작할 수 있다”면서 민설아를 죽인 진범이 자신이란 사실을 끝까지 부정했다.

눈길을 끄는 건 DNA 검사 결과지 내 기재된 DNA의 성염색체가 XY란 사실이다. 일반적으로 자녀들은 아버지로부터 X 혹은 Y염색체를, 어머니로부터 X염색체를 물려받는다. 이로 인해 남성은 XY염색체를, 여성은 XX염색체를 갖게 된다. 누리꾼들은 DNA 검사 결과지를 바탕으로 “오윤희가 사실은 트렌스젠더였나”란 가설을 제기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