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김소연, 더 악랄하고 지독해졌다‥악녀 새역사 쓰는 중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무엇보다 김소연은 드라마 ‘이브의 모든 것’에서 맡았던 허영미 역 이후 20년 만에 악역에 도전, ‘펜트하우스’ 방영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상황. 절대 헤어 나올 수 없는 극강 흡인력을 불러일으킨 열연으로 첫 방송부터 수많은 명장면을 생성한 김소연은 시청자들의 찬사를 이끌어내며 실시간 검색어 역시 장악했다. 방송 전 “앞으로는 악녀 ‘천서진’으로 기억해주셨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전했던 김소연은 바람대로 대한민국 드라마의 ‘악녀’ 역사를 새로 쓰는 경이로운 행보를 펼쳤다.

이와 관련 김소연이 여전히 우아하고 화려한 자태를 확연히 드러내고 있는, ‘펜트하우스2’ 천서진의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시즌1에서의 긴 웨이브 머리가 아닌, 단아하게 묶어 위로 올린 헤어스타일의 변화가 눈에 띄는 가운데 더욱 치명적인 독한 기운을 내뿜고 있는 눈빛이 긴장감을 드높이고 있다. 더불어 대한민국 최고 소프라노다운 압도적인 아우라를 자아내고 있는 것. 시즌1에서 주단태(엄기준)와 함께 오윤희에게 누명을 씌우고 행복한 결말을 맞이했던 천서진이 또 어떤 잔혹한 악행을 펼쳐나가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김소연은 남다른 열정과 독보적인 마력으로 천서진을 완성시켜 매 장면 대체 불가한 연기력을 입증해왔다”라며 “외적으로나 내적으로 한층 더 악랄하고 지독해진 천서진의 ‘펜트하우스2’ 속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