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유리, 비단이 김지영 만난다 ‘폭풍성장 근황’

Picture 1 (1).jpg

19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도시락’을 주제로 한 22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된다. 그중 ‘편스토랑’ 마스코트 이유리는 ‘국민 악녀’ 시절 인연을 맺은 아역 배우 ‘비단이’ 김지영과 재회한다.

이유리는 2014년 방송된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악녀 연민정 역을 맡아 소름 돋는 열연을 펼쳤다. 당시 신드롬 급 인기를 누린 ‘연기 신’ 이유리는 그해 연기대상까지 거머쥐었다. 이 작품에서 이유리 딸 ‘비단이’로 출연한 아역 배우 김지영 역시 똑 부러지는 연기로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이유리와 김지영은 어딘가 닮은 외모를 자랑하며 ‘싱크로율 캐스팅’이라는 반응을 이끌기도.

드라마 종영 7년 만인 2021년, 꼬마 ‘비단이’가 이유리를 찾아온다. 이유리는 오랜만에 만나는 딸 비단이를 위해 과자 선물을 만드는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설렘 속에 떨리며 기다린 이유리 앞에 드디어 나타난 비단이. 그러나 이유리는 비단이를 보고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이유리의 머릿속엔 그저 귀여운 아이인 국민 조카 ‘비단이’가 어느새 17세 소녀로 폭풍 성장한 것. 심지어 키는 이유리보다 더 컸다. 놀람을 진정한 이유리는 비단이를 보며 “너무 예쁘다”는 칭찬을 입이 마르도록 했다고. VCR을 보는 오윤아 역시 “너무 예쁘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