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0시간 배달로 번 6만원..신고 한번에 날렸다” 배달기사의 청와대 하소연

“배달로 번 돈 공익제보단 신고 한 번에 다 사라집니다…버스,택시, 자동차도 단속해주세요”

이륜차 도로법규 위반을 집중 단속하는 공익제보단 활동으로, 일선 배달기사들의 불만이 증폭되는 가운데 한 배달기사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하소연의 글을 올려 눈길을 끈다. 이륜차 말고도 버스, 택시, 자동차 등 타 교통수단도 단속활동을 해 형평성을 맞추라는 것이다. 청원인은 “하루 배달로 번 돈이 공익제보단 신고 한번으로 다 사라진다”고 하소연 하고 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익제보단 불공평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본인을 전주에서 배달대행 기사로 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서비스업종은 고객이 왕”이라며 ‘신호 무시’가 불가피한 경우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짜장면, 국수 등 면류와 아이스크림류 등을 늦게 배달할 경우 환불 사례가 발생할 수 있어 이를 피하기 위해서라며 부연했다.

Picture 1.gif

Picture 2.jpg

Picture 3.jpg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