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이다영, SNS 사진 무단도용 논란

Picture 1 (1).jpg

Picture 2 (1).jpg

Picture 3 (1).jpg

한 외국인이 20일 오전 이다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들의 무단 도용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다영이 그동안 SNS에 올린 사진 중 외국 유명 사이트인 핀터레스트와 텀블러 등에서 무단으로 가져와 사용한 것이 많다며 증거 사진을 제시했다. 각종 커뮤니티에는 이 외국인이 올린 비교 사진이 올라와 있으며 누리꾼들은 ‘무단 도용’이 맞다고 보고 있다. 현재 이다영은 논란이 된 사진을 모두 삭제한 상태다.

이다영은 2018년 5월25일 명품 브랜드 구찌가 비스듬히 놓여있는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은 텀블러에 이다영이 올리기 전에 이미 먼저 올라와 있던 사진과 꼭 같았다. 이밖에 각종 명품 사진도 올렸는데 이 역시 인터넷에 이미 올라와 있던 사진과 동일했다.

또 2019년 3월 15일에는 하트 모양의 피자 사진을 올리며 ‘먹고 자고 먹고 자고’라고 썼다. 그런데 해당 사진도 이미 2017년에 텀블러에 업로드 된 똑같은 사진이 있다. 커피 두 잔이 찍힌 사진과 함께 ‘사람은 책과 같다’라는 피드는 핀터레스트에 있는 사진이었다. 또 ‘서서히 멀리’라는 글과 함께 노을이 멋진 사진 역시 똑같은 사진이 먼저 업로드돼 있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