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인정’ 지수, ‘달이 뜨는 강’ 결국 하차

Picture 1.jpg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배우 지수(28·본명 김지수)가 결국 ‘달이 뜨는 강’에서 하차한다.

4일 뉴스1 취재 결과, KBS 2TV 월화 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 측은 긴밀한 논의 끝에 주인공 온달 역을 맡은 배우 지수의 하차를 결정했다.

제작진은 지수를 대체할 배우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향후 대책을 다각도로 논의 중이다. 지수의 출연 분량, 후임 배우의 등장 시기 등 세부적인 것은 미정인 상태다.

이는 지수 학교 폭력 논란 여파다. 지난 2일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지수로부터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