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인정’ 진달래 “깊이 반성..미스트롯2 자진 하차”[전문]

Picture 1 (1).jpg

트로트 가수 진달래가 항간에 불거진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3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달래의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며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달래는 과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현재 출연 중인 ‘미스트롯2’에서 자진 하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교 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옵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A씨는 “20년 전의 일들이 여전히 트라우마로 남아있는데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게 티비에 나오고 그 안에서 열심히 사는 사람으로 비춰지고 있다는 사실이 참 속상하다”며 진달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다음은 티스타엔터테인먼트가 전한 진달래의 학교 폭력 관련 입장문

안녕하세요, 진달래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가수 진달래의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습니다.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진달래는 과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자진 하차할 예정입니다. 진달래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또한, 진달래를 믿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