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이 中 시모에 건넨 카드가 알고 보니 제작진 ‘법카’? 의혹 제기

Picture 1 (1).jpg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한 뒤 각종 조작설에 오른 방송인 함소원이 시어머니 ‘마마’에게 건넨 카드가 사실 제작진의 법인 카드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예 기자 출신 이진호는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 ‘함소원 주작 후폭풍.. 아내의 맛 종영이 황당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지난해 2월 방송된 ‘아내의 맛’ ‘마마의 통 큰 카드 씀씀이’ 편을 분석했다.

이진호는 “함소원이 마마의 한국 생활 적응을 위해 비상용 신용카드를 건넸고, 마마는 이 카드로 과소비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