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 마약사범 2배 급증..대마 단속량 165배 폭증

Picture 1.jpg

지난해 바닷길을 통해 마약을 밀반입하거나 투약·유통한 혐의로 해양경찰에 덜미를 잡힌 마약사범이 2배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해경 단속에서 적발된 마약범죄는 412건으로, 전년(173건)에 비해 약 2.4배(239건·138.2%) 증가했다. 검거된 마약사범은 322명으로 전년(164명) 대비 약 2배(158명·96.3%) 늘어났다. 이들 중 구속된 인원은 26명이었고, 불구속 처리된 인원은 296명이었다.

해경 단속에서 압수된 마약 종류별로 보면, 양귀비는 1만3718주로 전년(6016주)에 비해 2배 이상 급증했다. 대마는 같은 기간 14g에서 2305g으로 무려 1만6364%(약 165배) 폭증했다. 필로폰도 61g 발각됐고, 엑스터시를 비롯한 기타 마약류도 525g 적발됐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