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남자배구선수 ‘배XX 송XX 학폭’ 폭로→ ‘하루만에 연락왔다’

Picture 1.jpg

작성자 A씨는 “이 글이 주작이라고 논란이 된다면 분당차병원에서 수술했던 수술 기록지를 주말이 지나고 첨부하겠다”고 강조하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폭행이 일상이었던 그때의 우리들의 일상은 절대 일반적인 게 아니었음을 이제 와서 고백하려 한다. 어떤 운명의 장난인지 10년이나 지난 일이라고 저도 잊고 살자는 마음이 있었는데 용기 내는 피해자들을 보고 저도 용기를 낸다”고 밝혔다.

A씨는 “이 얘기를 꺼내는 순간 배구계에 있었던 사람들이라면 웬만하면 제가 누군지 알고 당사자가 누군지 알기 때문에 제가 누군지 소개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고등학교 1학년 때는 3학년 형들이 집합시켜서 때리고 맞는 게 일상이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Picture 1 (1).jpg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