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거리두기 완화’ 대구에 총리 경고..권영진 “심히 유감”

 정 총리는 회의를 마친 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따로 만나 ‘지자체는 행안부 소관이니 보건복지부에만 맡기지 말고 지자체가 중앙정부와 철저한 협력 아래 방역대책을 시행하도록 주의를 기울이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 지시가 나온 몇 시간 뒤 대구, 경주시는 뒤늦게 거리두기 조정안을 철회하고 정부안을 따르기로 했다.

두 지역 조정안에는 18일부터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 금지 시간을 정부안보다 완화한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로 정한 내용이 담겼다.

Picture 1.jpg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