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연하 팬과 결혼”..엄용수, 오늘(6일) 美서 ♥재미교포 사업가 3번째 결혼

Picture 1 (1).jpg

엄용수는 6일 오후 1시(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한 교회에서 10살 연하이자 재미교포 의류 사업가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당초 1월 30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방역 지침이 강화되면서 일주일 연기됐다.

엄용수와 예비 신부는 지난해 6월 지인의 소개로 만났고, 예비 신부가 엄용수에 대한 오랜 팬심을 공개하면서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해 결혼까지 골인하게 됐다.

이날 엄용수의 결혼식은 야외 정원에서 진행되며, 가족 및 가까운 지인들만 모일 예정이다. 목사인 예비 신부의 아들이 주례를 맡았고, 엄용수는 이미 지난달 20일 결혼식을 하기 위해서 미국으로 향했다.

앞서 엄용수의 소속사 이메이드 관계자는 OSEN에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엄용수 씨의 아내가 되실 분은 미국에 체류 중인 상황이다. 그동안 엄용수 씨가 미국을 오가며 만남을 이어왔다. 결혼식은 미국에서 치르고 마치는 대로 부부가 함께 귀국해 한국에서 생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