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넘게 PD 사칭해 성범죄 저지른 남자..’궁금한 이야기 Y’ 고발

Picture 1 (1).jpg

19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15년 넘게 ‘가짜’PD 행세를 하며 대학가를 서성이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최근 대학생 현아(가명) 씨는 학교를 통해 특별한 전화를 한 통 받았다고 한다. 자신을 지상파 방송사의 유명 예능 프로그램 책임 프로듀서라고 소개하고 자신이 맡은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 출연할 대학생들을 찾고 있다는 그 피디는 이번 기회로 방송국 취업의 문을 열어주겠다며 사전 미팅을 제안해왔다. 그런데 현아 씨는 그와 연락을 할수록 어딘가 수상한 느낌을 받았다. 피디 측에서 걸려오는 전화가 전부 공중전화였던 것.

알고 보니 이런 전화를 받은 사람은 현아 씨만이 아니었다. 수상한 피디로부터 전화가 오고 있다는 공지를 올리자 같은 전화를 받았다는 대학생들이 곳곳에서 나타났다. 게다가 촬영 계획을 설명해주겠다며 그가 학생들을 부른 곳은 방송국이 아닌 카페나 호프집이었고, 미팅 중에 먼저 술을 한잔 하자며 학생들에게 이상한 질문까지 던졌다. 그 질문들 중에는 “기회를 주면 잠자리를 가질 수 있겠냐”는 은밀한 제안도 있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