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간 23% 추락..테슬라, 버블 터지나

Picture 1(1).jpg

기술 기업 대장주, 美 국채금리 급등에 연일 하락세
전기차 경쟁도 영향..”일시적 조정기” 주장도
비트코인도 함께 하락..실러 교수 “내재가치없다”
도이체방크 “투자자 89%, 테슬라·비트코인 모두 거품”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의 전기차업체인 테슬라 주가가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인플레이션과 미 국채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가 고스란히 기술 기업의 대장주인 테슬라에 반영된 것이다. 최근 약체를 면치 못하고 있는 테슬라의 주가는 미 증시 과열 및 버블 논란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4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날 대비 4.86%(31.76포인트) 하락한 621.4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폐장 이후 3.43%가 추가로 떨어지면서 600달러까지 내려갔다. 이는 지난해 12월 9일 604달러를 기록한 이후 3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테슬라 주가는 2주간 23% 급락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