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단계 악귀’ 옥자연, 백미경作 ‘마인’ 주연 발탁

Picture 1 (1).jpg

 

배우 옥자연이 대세의 흐름을 이어간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9일 일간스포츠에 “옥자연이 내년 방송되는 tvN 드라마이자 백미경 작가의 ‘마인(Mine)’에 주연으로 발탁됐다”고 밝혔다.

옥자연은 극중 프라이잇 튜터 강자경을 연기한다. 강단 있는 눈빛에 자유분방한 아름다움과 야성미를 가진 매력적인 여자다. 재벌가 아들의 마필관리사이자 조련사였지만 그들의 횡포에 의해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져 8년 후 다시 나타난다.

‘마인’은 욕망의 군상들이 민낯을 드러내고 아우성치는 프리미엄 상류사회 속에서 마주선 사람들의 뜨겁지만 거짓된 삶, 그리고 아픈 사랑에 관한 처절한 이야기. 전직 여배우이자 재벌가 둘째 며느리 서희수는 이보영이 연기하고 첫째 며느리이자 재계 14위 집안의 딸로 뼛속까지 귀족인 정서현은 미정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