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째 음주운전’ 채민서, 징역형 집행유예 확정

Picture 1.jpg

음주운전으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채민서(40, 본명 조수진)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14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상) 및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채민서에게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채민서는 지난 2019년 3월26일 오전 6시께 서울 강남의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며 정차하고 있던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고 해당 운전자를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채민서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3%였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