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타임즈’, 2월 20일 첫 방송 확정

Picture 1 (1).jpg

OCN ‘타임즈’가 첫 방송 일정을 확정 지으며, 2015년의 이서진과 2020년의 이주영, 타임워프의 시작이 담긴 캐릭터 티저 영상 2종을 전격 공개했다. 전화 한 통으로 인생이 뒤바뀐 두 사람이 미스터리의 중심에 섰다.

새 토일 오리지널 ‘타임즈’는 5년 전 과거의 기자 이진우(이서진)와 전화 연결된 서정인(이주영)이 아버지 서기태(김영철) 대통령의 죽음을 막으며 위험한 진실과 마주하는 타임워프 정치 미스터리 드라마다. 오늘(20일) 공개된 캐릭터 티저 영상에는 청각을 자극하는 시침소리와 함께 과거와 현재가 혼재된 타임워프 속으로 들어간 이진우와 서정인이 담겼다.

먼저, ‘진실을 좇는 소신파 기자’ 이진우의 영상은 “여기 2020년이에요”라는 서정인의 전화 한 통으로 시작된다. 2015년에 살고 있는 그는 황당한 장난 전화라 여기며 속는 셈치고 “나는 잘 살아요?”라고 물었고, “죽었어요. 이진우씨”라는 의외의 답이 돌아왔다. 하지만 5년 뒤 자신은 죽었고, 그 미래와 연결됐다는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도, “이진우씨가 저 좀 도와주세요, 제발”이라는 서정인의 간절한 목소리를 외면하지 못했다. “10년, 20년, 100년이 지나든, 끝까지 물고 늘어서 바로 잡는 것”이 이진우가 생각하는 기자이기 때문이다. 시간을 초월해 그가 마주할 진실은 무엇일지, 그리고 그 진실을 바로잡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