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남동생 찾아준 정동남 덕에 구조 봉사활동 결심” 선한 영향력

Picture 1(1).jpg

3일 방송된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21년 전의 소중한 인연과 만난 정동남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46년째 구조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동남은 “21년 전 선유교에서 동생을 잃은 유가족 이정희 씨를 찾는다”고 의뢰했다. “유독 그 분을 찾는 이유가 있냐”는 질문에 그는 “구조한 동생 분 시신을 싣는데 그 분이 봉투를 내미셔서 ‘저희는 돈을 받지 않는다’고 거절했다”며 “그 후 그 분께 ‘너무 감사해서 저도 구조대원이 되려고 한다’는 연락이 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정동남은 “그 분이 구조대원이 되었다는 소식까지 듣고 연락이 끊겼다”며 “챙겨드리지 못한 게 마음이 아프다”고 애타게 찾았다.정동남은 구조 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동생이 열 여섯 때 강에 빠져 세상을 떠났다”며 “아직도 한스러운 게 동생에게 늘 ‘수영을 배워라. 가르쳐줄게’라고 말했는데… 갑자기 물놀이를 하러 갔다가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 친구에게 소식을 듣고 달려갔는데 조각배를 타고 온 두 남자가 ‘돈 주면 시신을 찾아주겠다’고 말했다”며 “사정을 해도 움직이지 않았다. 아버지가 몇 시간 후에 어렵게 돈을 구해 오시고 나서야 수습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동남은 “관을 구할 돈이 없어 사과 상자로 관을 짰다. 그때부터 ‘물에 빠진 사람은 무슨 일이 있어도 구해야겠다. 돈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이정희 씨는 “회장님과 구조대원 분들 덕분에 동생을 찾았다”며 “시신이 깨끗하게 정돈되어 있었다.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후 장례식장에 조문까지 와 주셨다. 그때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정희 씨는 “서해대교 구조 때 먼발치에서 회장님을 뵀는데 면목이 없어 인사를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간의 활동으로 받은 표창장을 보여주며 “힘 닿는 데까지 할 것”이라고 말했고 MC들은 두 사람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